LUDWIG LEJKNER, TORGEIR BERRE from Fisherman on Vimeo.



정말 즐긴다.

나도 이들처럼 즐기고 싶다.

'슭한 생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ISENSEVEN - Let's Get Lost (Ludwig Lekner)  (2) 2009.12.07
2010은 겸손한 슭의 해  (0) 2009.12.03
다원주의  (0) 2009.11.26
운전과 스노보드의 공통점  (0) 2009.11.23
국내 스노우보드 후드업체들 걱정된다.  (0) 2009.11.17
Sticky Monster Lab  (0) 2009.11.16
Posted by 삭제된슭훗 트랙백 0 : 댓글 2